hermself watching hermself being hermself

3월이 시작되곤 나의 모습은 너무도 많이 달라졌다. 외모상의 문제가 아니라, 성격상으로 말이다. 먼저 친해지기 까지의 과정이 너무나 어렵고, 낯선 이에게 선뜻 말을 건네는 것이 어색했던 나. 하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 어쨌거나 그래서 많은 지인들이 짧은 시간동안 생기고 있다.

그러나 이게 나의 모습이 바뀌어 나타난 현상일런지 하는 의문이 문득 든다. 무슨 말이냐면, 내 성격이 변해서가 아니라 다른 이유로 인해 '잠시' 다른 모습을 보이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의문이 들었다는 것이다.

새로운 커뮤니티가 만들어지면, 사람들은 모두 모르는 사람일테다. 어색한 관계일 것이고, 친해지는 데는 '시간', 그리고 '적극성'이 필요하다. 그래서 이 '적극성'을 가진 사람들에겐 인간 관계에 있어서 혜택이 주어진다. 반대로 '방어성'을 가진 사람들은, 마음의 문을 쉽게 열어주지 않기에 인간 관계에 어려움을 겪게될테다. 실제로 그런 친구들을 옆에서 지켜보고 있는데 그 모습이 꼭 '예전의 나' 같았다.

인간관계에서의 정석을 위해, 잠시 나의 개성을 포기하고 살아가는 중이다.
나 같지 않은 나. 하나의 탈을 쓰고는.

덧붙임. 글쓰기를, 잠시 바쁘다는 핑계로 소홀히 했더니 글을 쓰기가 쉽지 않다.

Photograph : hermself watching hermself being hermself by Esther_G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 , ,      
BlogIcon MindEater™ 2009.03.16 14:15 신고      
그러게 생각해보면 참 다양한 탈을 쓰면서 살고 있는 것 같아요.
저두 가만 생각해보면 친구들에게나 부모님에게나 또는 옆지기에게 모두 조금씩 틀린듯 합니다.
BlogIcon 곽군 2009.03.18 00:19 신고    
같은 사람도 상황에 따라, 여러 탈을 썼다 벗었다 하는 제 모습이 눈에 떠오릅니다. :(
BlogIcon 에코 2009.03.17 01:18      
누구든 다 그런것 같아요^^
BlogIcon 곽군 2009.03.18 00:19 신고    
그래도 유독 저만 그런 것 같은 요즘입니다. :)
BlogIcon 무한 2009.03.17 10:45      
요즘들어 봄바람 드신 분들이 많다는...;;

곽군님, 일단 짐 싸서 여행 함 나서시죠!
BlogIcon 곽군 2009.03.18 00:20 신고    
주위가 저를 여행에 '여'자도 꺼내지 못하도록 시달리게 합니다. 어흑.
BlogIcon 꿈꾸는바다 2009.03.18 19:30      
많이 바쁘신가봐요..ㅎ
힘내시구요! 잠시 여유를 가지고 글쓰는것도 나쁘지 않아요~
봄기운 완연한 이맘때 잠시 나들이를 떠나보시는것도 좋을것 같네요!^^
BlogIcon 곽군 2009.03.22 07:36 신고    
여행이라.. 좋죠.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테니까요. 그런데 그런 시간마저 허락을 안 해주네요 ㅎㅎ
BlogIcon 도대 2009.03.21 23:50      
개성을 포기하는 것일지, 몰랐던 나의 모습을 알음알음 발견해 가는 것일지... 혹시 모르지요 ^^
BlogIcon 곽군 2009.03.22 07:36 신고    
그럼 지금까지 저의 모습을 모르고 살았단 것일까요? :)

외향적인 사람이 내성적인 사람보다 훨씬 많다는 내용을 책에서 본 것 같네요.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많은 것이죠, 외향적인 사람이. 어떤면에서는 외향적이기도 하고, 다른 면에서는 그렇지 않기에 전 중간이 아닐까 싶기도 하구요. 잘 모르겠네요 저를 하하.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