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어머니의 생신이시다. 

간만에 8시간의 숙면을 취하고 따스한 햇볕이 내려쬐는 침대에서 일어났는데, 아침부터 어머니의 표정이 좋지 않으시다. 알고보니 서울에 있는 누나가 새벽에 깨워달라고 어머니께 부탁을 했는데 전화를 해 주니 생신은 까마득하게 잊었는지 생신 축하 인사 한번 하지 않은 모양이다. 안 그래도 요즘 누나의 대학원 학비 문제, 지출관리에 대한 개념 상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시던 어머니이신데 이번 일로 감정의 골은 더 깊어질 것 같다. 

나도 그 정도는 아니지만 꽤나 잘못한 것이 있다. 컴퓨터나 폰에 자동으로 어머니의 음력 생신을 알려주도록 설정이 되어있지만, 정작 내 머리 속에는 정확하게 언제인지는 항상 며칠전에 깨닫는다. 아무리 항상 그 날인 양력이 아닌 음력이라고는 하지만, 관심있게 외우려고 하지 않았던 나를 생각하니 참으로 한심스럽다. 이러고도 아들이라니. 

며칠전 김종국이 출연했던 황금어장을 봤던 것이 생각났다. 거기서 김종국 씨가 한 말을 아직도 기억한다. 암 발병 사실을 아들이 받을 충격 때문에 숨기고 계셨던 어머니를 보면서, 살아계실 때 어머니와 손 잡고 여행도 가면서 효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물론 방송을 보기 전에도 김종국 씨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한 말이다. 그 때 나는 전적으로 동의하면서도 막상 하려면 어떻게 해야되나, 돈도 아직 벌기 전인데, 먼 후의 이야기겠지하며 자꾸 뒤로 미루던 내 모습이 떠올랐다. 

새천년에 가족에 큰 풍파를 맞으면서, 나는 어느 또래 친구들보다 철이 들고 성숙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제 성인이 되지만, 아직 철이 들어야 할 아들이 아닌가 싶다.

효도     
BlogIcon 농우 2008.12.08 08:31      
멋진 아들입니다! 자식들은 모두가 생각이 짧은 불효자들이긴 하지요. 그러나 한발 지나고서라도 그거 생각해서 후회하는 자식이 정말 효자라고 저는 생각하고 산답니다. 그 정도만 돼도 우리 부모들 정말 좋아하실것 같거든요~^^
BlogIcon 곽군 2009.01.26 15:38 신고    
아하하.. 민망합니다.. ^^

블로그를 1년 정도 쉬기 전에도 자신의 블로그에 비난, 비판을 하는 것에 대해서 좋다, 나쁘다 하는 글이 난립했었다. 요즘 들어 다시 시작하며 오랜만에 들렸는데, 또다시 이런 류의 글들을 보게 되다니 솔직히 한심스럽다. 

'소모적인 논쟁' 이란 이야기 밖에 더 되나. 

지금 올라오는 글들을 자세히 읽어보지 않아서 사태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적인 의견을 피력하겠다. 

악플이야 물론 지양되면 좋지만 전혀 비난과 비판을 받지 않고 싶다는 생각이라면 무엇하러 올블로그 등에 회원가입을 하고 글을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려 하는지 이유를 당췌 모르겠다. 

비난을 전혀 받고 싶지 않을 생각이라면,

지금 당장이라도 문을 굳게 걸어잠그고 鎖블로그 정책을 펴라!

비난, 비판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