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1.12 시청자보다 앞서가는 기자들 (2)
2009.01.11 시원하지만, 찝찝한 이 느낌 (5)
주말 저녁에 자주보는 '무한도전', '1박 2일' 등등의 인기프로그램들은 방송이 끝이 나면 보통 대략 7시 50분 정도가 된다.
그 때, TV를 끄고 잠시 컴퓨터를 켜면 어김없이 무한도전, 1박 2일, 우리 결혼했어요 등의 내용에 대한
평가가 일찌감치 내려진 기사들이 온통 포털뉴스를 도배하고 있다.

하지만 읽어보면 도대체가 제대로 방송을 봤는지가 의심스럽다. 글은 미리 써두고 방송화면만 그 때 캡쳐해서 재빨리 올리는게 아닐까 생각될 정도로. 아예 아이템만 보고는 지루하다는 평을 내리지를 않나, 방송되지도 않은 내용을 당초 방송전에 알려진 사실에 근거하여 썼다가 된통 네티즌의 욕을 먹기도 한다.

이런 기자들. 도대체 기자라고 할 수 있나?

단순한 스코어를 결정짓는 스포츠경기에서는 실시간으로 승패의 여부를 빨리 올리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에 그런 식의 기사 올림이 맞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방송프로그램에 대한 기사를 쓸 때는 방송이 다 끝날 때까지 지켜본 후 '이러이러한 점은 괜찮고, 이런 점은 고쳐야 좋겠다.' 라는 평가를 내리고 송고를 좀 했으면 좋겠다.

또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나쁘게 또는 좋게 생각하지 않는데, '별로다', '좋다' 등의 여론을 오히려 조장하고 있는 기사를 쓰기도 한다.

이러한 기사들은 사람들의 관심이 높은 프로그램, 즉 시청률이 높은 프로그램들에서 더욱 자주 나타난다.
단순한 관심, 클릭만을 유도하기 위해 값비싼 質을 버리고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 반성했으면 한다.

알겠지만 모든 기자를 대상으로 쓴 것은 아니다. 우후죽순 늘어나는 무명 인터넷뉴스사에서 만들어내는, 저질 기사들을 쓰는 일부 기자들을 향한 글이다.
KBS, MBC, SBS, 기자, 방송, 시청자, 인터넷     
BlogIcon 세미예 2009.01.12 09:10      
동감합니다.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후 글을 쓰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면 문제가 많죠. 잘봤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BlogIcon WEIVES 2009.01.12 09:59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세미예님도 즐거운 하루되시길..
이따금씩 남겨놓는 내 글들을 보고 찾아오는 사람들이 많지는 않지만 있다. 좋은 댓글이건 비판을 가하는 댓글이건 무플보다는 낫다고 생각한다. 물론 내 생각과는 달라서 기분이 다소 상할 수는 있으나 어디까지나 사람들의 제각각의 견해일 뿐이라 생각한다.

오늘 쓴지 좀 된 글에 댓글이 하나 달렸다. 뭔가 대충 스윽 읽어보는데, 도대체가 무얼 말하려는 건지 몰랐다.
내가 잘못됬다는 건지, 이 정도 비판은 약하다고 이야기하려는 건지 말이다.

그래서 다시 읽어봤다.

그래도 모르겠다. 몇 번을 다시 정독한 후에야 답변을 달 수 있었다.

답변을 달면서 뭔가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할 말을 다 한 것 같았지만, 뭔가 개운치 않았다.

아파트에서 머리 속에 에티켓을 지워버린 사람들에게는 집을 찾아가던 전화던 항의를 할 수가 있고, 억울하게 맞았다면 기회를 엿보다 한 대 시원하게 때릴 수도 있다. 하지만 내 글에 달린 그 댓글에는 어디를 찾아봐도 블로그 주소는 보이지 없었다. 메일 주소라도 적어주면, 친절히 답변을 해줬을 텐데..

지나가던 분이시기에 다시 여기를 찾아올 가능성은 앞으로 없을 것이다.

만약 그 분이 혹시라도 여기를 다시 찾아오게 된다면,
소통이 가능한 식탁은 언제나 주방에 있으니 제발 숟가락 하나만 가져오길 바란다.
댓글, 소통, 시원, 인터넷, 찝찝함     
BlogIcon 마키아또 2009.01.11 22:22      
맞아요. 특히 글쓴 사람이 자기 홈페이지(소통의 창구)도 안 남겨놓고 띡 가버리면 정말 기분 상하죠. 열등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우월한 존재를 익명화시키면 되지만, 이런 식으로 익명성을 띠고 나오면 빈정 상하죠. ㅠㅠ 댓글의 댓글을 단다고 그 사람이 과연 볼까요? 도 참 개운치 않구요.

저도 예전에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매우 동감입니다.
BlogIcon WEIVES 2009.01.12 00:10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게 아닌가보네요. 요즘 웬만한 사람들 블로그 하나씩은 있는데, 아니 하다못해 이메일 주소는 하나씩 가지고 있으니 그거라도 남기면 안되나요? 하하 참 그렇습니다.
BlogIcon 띠용 2009.01.11 23:10      
전 다른곳은 다 그렇다 치고, 그 블로그링인지 뭔지 하는것이 제일 짜증나더라구요;;
BlogIcon WEIVES 2009.01.12 00:09    
블로그링..? 무엇인지 설명을 해주실 수 있나요?
BlogIcon 띠용 2009.01.12 13:14    
글쎄요; 블로그링(주소가 아마 http://www.blogring.org 쯤 될겁니다)을 딱히 어떻게 설명해야할지 모르겠어요. 나중에 한 번 받아보시면 아마 저와 같은 기분을 느끼실꺼예요.

뭐하는지 모르는 사이트에서 트랙백을 당하는건 더 찜찜하고 그렇더라구요^^;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