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23 당신의 슬픈 그림자 (2)

The Traveler

조각 첫번째


바야흐로 2월은 졸업과 입학의 경계에 서 있는 시기다. 참석한 학생들의 얼굴들은 모두 밝은 것 같다. 자유로움을 환영하며, 새로운 생활에 대한 기대감으로.

하지만 정말로 다들 밝은 것일까? 난 동의하지 않는다. 고등학교 졸업은 했으나, 앞으로 나아갈 학교는 다 정해진 것은 아니므로.

2월 중순이 지나야, 한 학년도 입시 일정은 모두 끝난다. 누군가는 얼마전까지도 대학으로 가는 마지막 전화찬스를 기다렸을 것이다. 극적으로 합격하면 드라마가 따로없지만, 결국 받지 못한다면 원서영역에서의 쓴 잔을 맛 본 것이다. 시험의 결과 자체가 아니라 어느 대학교/어느 과에 적절히 넣었느냐가 합불 여부를 판가름 해버린 것이다. 대학간판을 위해, 꿈을 잠시 접고 내본 대학 원서. 그러나 전국엔 당신과 같이 생각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

누구는 일찌감치 확정짓고, 동기들과 정모하러 쏘다니기 바쁘다. 수능 대박으로 내신 쪽박에도, 좋은 대학교를 들어가기도 한다. 누구는 수능을 못 쳐 억울한 마음이지만, 형편에 재수도 못하고 눈물겹게 낮은 대학으로 진학하기도 한다. 하지만 나머진 갈 곳도 없이, 쓸쓸히. 다시는 돌아가기 싫다던 수험생활을 원치 않게 맞이한다.

조각 두번째

한 친구가 다이어리에 적어놓은 부러운 친구들의 목록. 한의대, 손 꼽히는 공대, 국립 사범대 등등 나름의 성공을 거둔 친구들의 이름이었다. 하지만 거기엔 유감스럽게도 내가 아는 당신의 이름이 없다. 당신은 이 글을 보았을테고 상처를 받았을테다.

바쁜 수험생활에 연락이 끊어졌던 친구들. 그래도 입시 전쟁이 끝나고 나면, 연이 닿게 된다. 안부를 묻는다는 것이 '어느 대학교'에 진학하느냐다. 별 생각 없이, 아무 감정 없이 묻는 말이지만, 누군가에겐 상처다. 그래서 나는 절대로 당신에게 어느 대학교에 다니는가를 먼저 묻지 않는다.

Photograph : The Traveler by Midnight-digital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 , , , , , ,      
BlogIcon 꿈꾸는바다 2009.02.23 15:00      
곽군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대학을 졸업해도 취업 못하는 이들이 태반인 대한민국의 현실이 씁쓸합니다.
대학보다 전공, 전공보다 그 사람의 재능과 실력을 먼저 인정해줄 날이 언제쯤 올까요?
BlogIcon 곽군 2009.02.24 00:35 신고    
재능과 실력을 발굴해내는 일이 쉽지만은 않지요. 그래서 입학사정관제를 선두그룹의 학교들이 (서울대, 포스텍 등등) 도입하려고 하지요. 그러나 아직은 자리잡지 못했고, 아직 갈 길은 멉니다.

전 재능과 실력을 100% 인정받지 못하는 현실도 현실이지만 글에서 남겨놨듯이, 대학간판을 위해 꿈의 궤도를 수정해야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rss